CAMERA2017.05.17 13:16

Canon | Canon EOS 5D Mark IV | Pattern | 1sec | F/13.0 | -1.0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제가 온 오프라인 상에서 젊고 어린 학생들에게 사진과 포토샵에 대해 가르치다보면

 

이친구들이 사진가에 대해 굉장히 큰 잘못된 선입견이나 오해를 많이 가지고 있다는 것을 강하게 느낍니다.

 

 

예를 들면 그런거예요.

 

 

1. 딱히 배우지 않아도 딸랑 카메라만 있으면 누구나 할 수 있다.

 

2. 전세계를 자기돈 안들이고 돌아다니며 사진찍어 쓰라고 주면 되는 직업이다.

 

3. 커다란 카메라 들고 외제스포츠카 몰고 다니며 셀렙들 만나 찍고 다니는 것이 일이다.

 

4. 촬영하며 만나는 연예인들이랑 형 누나 하며 폼나게 살 수 있으며 잘하면 사귈수도 있다.

 

5. 맘만 먹으면 연간 억대 수익을 쉽게 올릴 수 있는 직종이다.

 

 

 

물론, 그런 사람들이 없는것은 아닙니다.


안배우고 잘하는 사람도 있고 남의 돈으로 세계일주중인 사람도 있으며

 

외제차 리스를 하건 대출을 끼고 사건 타고다니며 셀렙들 만나 찍고 다니는 사람도 있고

 

연예인 찍어주다 사귀는 경우도 없지 않으며

 

개중 억대 수익 올리는 사진사도 분명히 존재합니다.

 

 

그러나 그건 정말 극소수죠...

 

게다가 각각의 항목은 보통 겹치지 않습니다.

 

1~5가 겹칠 확률은 뻥안까고 제로에 가까워요.

 

 

하지만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등에서 유유자적 잘나가는 몇몇 극소수의 카메라맨들을 팔로우 하며 

 

자세한 제반 정보 없이 그냥 받아들인 어린 친구들의 생각속에선

 

저러한 이미지들이 하나로 집약되어

 

다수의 사진사가 저럴 것이라는 일종의 판타지를 가지고 있더라는 거죠.

 

 

 

그래서 저는 강의 시작하면서 보통 이런 환상을 박살내고 진행하게 되는것이 일상다반사입니다.

 

 

 

저와는 반대로, 오히려 저러한 환상을 부추기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조금만 배우고 열심히 노력하면 실제로 저렇게 될 수 있다 하면서요.

 

물론 그럴 가능성도 절대 제로는 아닙니다.

 

하지만 매우 낮은 확률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남다른 자제력과 인내력을 쥐어 짜야 하고 

 

제대로 배운 사람의 몇배 몇십배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것이며 

 

미적 센스를 키우고 비즈니스적으로 성공하기 위해 정치력과 인맥을 있는대로 발휘해야 할 것입니다.

 

 

분명 누구에게나 가능성은 열려있는것이 사실이지만 실제론 그렇질 못하죠.

 

"노력"만 하면 누구나 하버드 가고 노벨상 타고...못할게 어디있어요.

 

매년 노벨상 수상자들이 나오는거 보면 가능성 제로는 분명 아닙니다.

 

 

이건.....일종의 궤변이예요. -_-

 

 

인구 5천만의 좁은 내수 시장에서 누군가가 성공해 몇억을 번다는 소리는

 

나머지 다수는 안착에 실패해 저렴한 알바수준의 일당을 받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요즘 소셜에 나오는 웨딩/돌스냅 가격 한번 보세요.

 

저가격에 먹고 사는게 가능한가 싶은 수준의 스튜디오가 널렸습니다.

 

 

 

자본주의 하에선 모두가 크게 성공할수는 없어요.

 

게다가 인터넷과 SNS가 발달한 지금,

 

승자독식의 원리는 더욱 더 가속화 되고 있습니다.

 

 

 

거의 이룰 수 없는 환상을 마치 쉽게 이룰 수 있는 듯

 

그 방법을 가르쳐주겠다며 돈을 받고 환상을 파는 것도 자본주의 사회에서 비즈니스의 하나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러나 저는 결코 그런 비즈니스에 찬성하지 못해요.

그렇다해서 환상을 파는게 무조건 나쁘다거나 팔지 말라거나 하는것은 아닙니다.

 

따지고 보면 수요가 있으니 공급도 있는거겠죠.

 

가공하리만치 활성화된 사교육시장을 보면, 이런 환상을 파는게 얼마나 매력적인 비즈니스인지 쉽게 알수있습니다.

 

 

하지만 위에서 수차 말했듯,

 

서울대 정원은 정해져 있고 누군가가 합격한다는건 누군가의 불합격을 의미합니다.

 

 

사진 또한 마찬가지예요.

 

 

 

이런 판타지를 파는 쪽이 어쩌면 더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고 더 폼날지도 모르지만

 

앞으로도 아이들에게 사진을 가르치면서

 

저는 아이들에게 환상을 심어주진 않을 겁니다.

 

 

그러나 그것이 아이들에게서 꿈을 빼앗겠다는 소리와 동의어는 아닙니다.

 

아이들로 하여금 현실을 어느정도 파악한 후 그 현실을 타파하고 꿈을 이룩하도록 도울 것입니다.

 

 

 

 

최근 들어 뇌리속에 떠오른 사안들을 좀 정리해서 적어보았습니다.

 

요즘들어 생각이 많네요 저도.....;;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오럴그래퍼 선배/마루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감이 마구마구 됩니다.. 오늘도 좋은 글... 한참 감상합니다.

    2017.05.17 18: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르세르크

    정말 우리나라에서도 점점 독점이냐와 빈곤의 나눠먹기냐의 싸움이 되고 있네요.
    무슨 업종이나 마찬가지겠지만요.

    2017.05.17 2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타조알

    공감합니다

    게다가 어린학생들에게 국한된 문제같지는 않은거 같네요.

    2017.05.18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게 가능하다면 짐순이도 안문호 옵하 버금가는 연방의 악마가 되었겠져.

    2017.05.19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최근에 들었던말이 마지막 즈음에 글이랑 비슷해서 생각이 나네요
    취업관련 촬영을 갔는데
    100명이 1등을 향해 가면 등수놀이지만 100명이 다른곳을 향해가면 다 1등이라고..
    사진도 그렇게 개성이 표현되고 그렇게 가서 성공하는 사람이 많으면 좋겠습니다.

    2017.07.07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지금은 연락 안 하지만, 그런 의도로 오막삼에 70-200 f2.8(이게 아빠 대포였나요?), 16-50 f2.8 ii, 24-70 f2.8 ii(신계륵), 50.4, 85mm f1.2(만투), 짓조 트라이포드, 가이드 넘버 60짜리 스피드라이트 등등 수 천 꼬라박아 코스프레 사진 찍어 포토샵에서 raw-jpg변환만 해대며 사진 멋지지 않냐고 강요하는 사람 한 명 있었죠. 그 사람 컴퓨터는 10여 년 전 것입니다. 게다가 램이 2기가예요. 보정은 생각 안하고 있다 이거겠죠. 그렇다고 바디에서 색감 설정 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래서인지 사진이 다들 너무나 평범합니다. 사진이 너무 평볌하다 했더니 "야! 이거 70-200으로 찍은 거야!" 이러더군요. 그걸로 찍든 말든 사진이 너무 평범한데 어쩌란 말인지... 아무튼 며칠 뒤에 실내에서 찍은 화이트홀로 도배된 사진을 보여주며 멋지지 않냐고 하던데 잘 모르는 제가 봐도 사람 눈코입 말고는 아무것도 안 보이더군요. 장소가 어딘지 모를 정도로요. 또 이 말 했다고 니가 사진을 잘 몰라서 그러네 어쩌네 하길레 니가 사진 보여주는 대상이 대부분 사진 잘 모르는 사람들이다라고 해줬죠. ㅋㅋ
    인연 끊기 직전에는 "다 팔고 미러리스로 갈까?" 이러더군요. 이 사람은 내가 'DSLR은 너무 무겁다'라는 말에 "그 정도도 안 들고 무슨 사진 찍는다고 그러냐?" 했던 사람입니다. ㅋㅋ
    아무튼 이 사람은 과거에 400D, 오두막을 썼던 사람입니다. 아마 계속 이렇게 살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쩌면 지금은 오막사 구매해서 똑같은 짓을 하고 있겠죠?
    연락 끊을 때 쯤, 프로 모델을 불러 찍을 만큼 부산에서 꽤나 유명한 사진 모임(펜탁스645D, 핫셀 중형 카메라도 가끔 보임)에 들어 가 인맥을 쌓을 거라며 거대한 꿈을 꾸던데 어느 누가 평범한 자기 사진을 보며 인연을 이을까 의문스럽더군요.

    전 소니 장비를 쓰고 있고 스냅일을 하고 싶지만
    캐논이나 니콘으로 바꾸고 싶지 않습니다. 전 공장형 사진 노동자가 되고 싶지 않거든요. 스냅쪽을 알아보니 보통 1000-1500장 찍어달라고 요구 하던데 전 이런 것도 거부할 겁니다. 삘을 받으면 더 찍을 수도 있지만 피사체가 찍힐 준비가 안되어 있으면 100장도 많다 생각하거든요. 제가 이런 자세를 가져도 분명 제 사진과 구도 색감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다 믿습니다. 물론 시간은 오래 걸리겠지요.
    제가 누군가를 고용해서 일하는 때가 와도 장비가 캐논 니콘인지 물어 보는 일은 없으리라 봅니다. 전 그 사람의 사진이 필요하지 장비가 필요한게 아니니까요.

    2017.10.27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